digital Archive

경북의 도정

10. 어색한 동거의 끝, 행정 중심축 경북도청

10. 어색한 동거의 끝, 행정 중심축 경북도청
지방자치제의 부활과 이전논의
경북 충남 도청이전 성명서 발표. 2010
경북 충남 도청이전 성명서 발표. 2010

경북도청 이전을 위해 노력 하다 1981년 7월 대구시가 직할시로 승격하면서 경상북도에서 분리돼 관할구역과 도청소재지가 다른 상황이 이어오다 1991년 지방자치제 부활과 함께 도청 이전 문제가 본격적으로 공론화되었다. 1992년 경북도의회가 전문기관에 용역을 의 뢰해 포항시와 경주시, 안동시, 구미시, 영천시와 의성군 등 6개 도시를 도청 이 전 후보지로 선정하였다. 그러나 지역 간 갈등으로 최종 후보지가 선정되지 못한 채 계속해서 연기되었다. 이후 1999년 6월 전남도청 이전 예정지가 무안군으로 결정되면서 도청 이전에 대한 도민들의 목소리가 점차 거세지면서 경상북도는 ‘도청이전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도청 소재지 선정 추진위원회 조례안’을 도의 회에 제출했다. 그러나 도의회는 다시 보다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조례 제정을 유보하면서 이전 논의는 사실상 중단되었다. 2006년 충남도청 이전 예정지로 홍성/예산군이 결정되고 경북만 유일하게 도청소재지와 행정 관할구 역이 다른 광역자치단체로 남게 되자 다시 이전논의가 시작되었다. 경상북도는 2007년 도청이전조례 발표에 이어 충청남도와 도청 이전관련 특별법 제정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또 같은 해 도청 이전을 주도할 ‘도청이전추진위원회’를 만 들고 도청 이전 예정지 선정을 위한 연구용역을 의뢰하는 등 이전을 위한 본격적 인 행보를 밟았다. 도청 이전이 본격적 궤도에 오른 것은 김관용 지사가 취임한 2006년부터이다. 민선 4기 경북도지사에 당선된 김 지사는 ‘2008년까지 도청 이전 후보지를 결정한다.’는 내 용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경상북도는 도청 이전지 확정을 위해 입지기준을 충족하고, 중추 행정도시로서의 충분한 사회·문화·경제 등의 여건을 갖추고 있는지에 대한 정책 적 잠재력 평가를 진행했다. 경상북도는 2008년 평가결과를 발표했는데, 안동/예천이 총점 823.5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안동/예천을 도청 이전지로 결정해 공표했 다. 경상북도는 2008년 6월 9일 도청소재지 변경을 위한 조례를 입법 예고하고, 부동 산 투기 및 난개발 방지대책을 시행했다. 조례 제정으로 도청이전추진지원단을 발족 하여 2010년도 8월 말까지 개발계획 및 지구단위 계획과 보상 계획 등을 마련하였다.

도청 신도시내 공공 문화시설 복합단지 조성계획
도청 신도시내 공공 문화시설 복합단지 조성계획
도청이전 특별법 제정에 즈음한 도청이전 성공추진을 위한 공조강화 협약
도청이전 특별법 제정에 즈음한 도청이전 성공추진을 위한 공조강화 협약
경상북도 본청 및 의회청사 건립공사 공동(공개)설명회(안). 2011
경상북도 본청 및 의회청사 건립공사 공동(공개)설명회(안). 2011
경북도청 신청사 이전
20131105 신청사 상량식
20131105 신청사 상량식
20160212 이삿짐출발 환송
20160212 이삿짐출발 환송
경북도청이전 신도시 기본계획 본보고서. 2010.
경북도청이전 신도시 기본계획 본보고서. 2010.

‘경북도청’ 27년 만에 관할 행정구역으로 소재지를 이전하다 경북도청은 이전 신도시가 도청 이전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도청과 도의회 및 관련 유관기관의 이전에 따른 신도시의 핵심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추진하였 다. 이와 함께 경상북도 발전을 위한 전략기능과 자족기능을 포함하여 도의 신성 장 거점으로 육성하고자 했다. 자족· 전략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국제교류, 문화, 교육기능을 도입하고, 도청 이전과 관련해 비즈니스를 촉진하도록 컨벤션센터, 전시시설, 공연문화시설 등을 확보하며 주변지역의 바이오산업과 연계되는 지식 산업 특화기능을 도입할 계획도 함께 세웠다. 도청이전 신도시 조성사업 시행사 인 경북개발공사는 안동시 풍천면 도양리 신도시건설 종합사무실에 개발공사 직원 및 관련 공무원이 상주하면서 토지 물건보상 등 도청이전 사업을 수행하였다. 2011년 2월 16일 경상북도, 안동시, 예천군 공무원과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경북도청 이전신도시 건설보상협의회(위원장 김태웅 안동시 부시장)가 발족 됐다. 협의회는 토지 소유자와 사업시행자 간의 의견조율과 함께 보상액 평가를 위한 사전의견 수렴, 원주민 이주대책, 공공시설 이전 등에 대한 사항을 협의했다. 드디어 2011년 도청과 도의회 신청사 건립을 위해 공사가 시작되었다. 경상북도는 안동시 풍천면(6.34㎢)과 예천군 호명면(4.62㎢) 일원 10.96㎢(330만평)에 인구 10만 명이 거주하는 도청신도시를 건설을 위한 공사를 시작하였다. 이를 위해 신도시 조성 개발 사업은 경북 개발공사가 맡고, 경상북도는 도청 및 도의회 청사를 건립하기로 했다. 당시 신도시 행정타운이 들어설 도청 및 도의회 신청사는 2011년 11월 착공하여 2014년 6월 완공 목표로 추진되었다. 경상북도는 신청사 이전을 목표로 도청이 들어설 안동시 풍천면 갈전리 일원에 지질조사를 실시하는 등 원활한 도청 청사 이전을 위한 준비를 진행했다. 1차적으로 도청 이전과 함께 도청 관련 공무원과 주민들이 거주할 주거시설 건설을 완료하고 2017년까 지 경북도교육청, 경찰청, 농협 경북본부, 농업기술원 등도 단위의 70여 개 유관이관이 이전되었다. 도청과 유관기관 이전은 안동과 예천을 경북의 새로운 정치, 행정, 교육, 문화의 중심으로 급성장 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2016년 2월, 경상북도는 대구광역시 북구 산격동에서 안동·예천 신도시로 도청을 이전하면서 대구시와의 ‘한 지붕 두 가족’ 살림의 마침표를 찍었다. 일제에 의해 강제 합병이 이뤄진 1910년부터 백년 넘는 세월 동안 대구에 청사를 둔 경상북도 도청이 정부 행정구역 개편 이후 27년 만에 관할 행정구역으로 소재지를 이전하였다.